Placeholder

우리꺼

엘리베이터 버튼이랑 새벽 특유의 그 공기, 처음 보는 사람들의 침묵은 차라리 계단을 걷고 싶게 만들어. ... 지금 읽기